​대우건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서 인테리어 등 3개 부문 수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지현 기자
입력 2022-04-15 11:3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인테리어 부문을 수상한 대우건설의 써밋 갤러리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인테리어와 건축, 커뮤니케이션 등 3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시작된 디자인 분야의 최고 권위 상으로,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 전 세계 57개국 1만1000여 개의 출품작이 경쟁을 벌인 이번 시상식에서 대우건설은 하이엔드 브랜드 전시관인 '써밋 갤러리(인테리어 부문)', 푸르지오 아파트 브랜드의 조경시설인 '스톤 앤 워터(건축 부문)', 스마트홈 어플리케이션인 '푸르지오 스마트홈(커뮤니케이션 부문)’ 등 3개 출품작에 대한 본상을 수상했다.

써밋 갤러리는 푸르지오 브랜드가 지향하는 가치를 보여주는 콘셉트하우스로 올해 초 새롭게 단장했다.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품격(Gently Royal)'이라는 주제로 현대미술 및 전통공예 작가들과 협업해 물, 돌, 나무와 같은 자연 요소의 질감을 살려 공간을 연출했다. 

건축 부문을 수상한 스톤 앤 워터는 기존 아파트 단지들의 대표적인 조경 요소인 석가산을 개선한 푸르지오만의 시그니처 조경 상품이다. 외각부는 낮아지며 내부는 높아지는 암벽과 흐르는 물을 통해 계곡의 모습을 형상화해 바라보는 위치에 따라 다양한 경관이 연출되도록 디자인했다. 

푸르지오 스마트홈은 지난 2019년 처음 선보인 후 푸르지오 단지의 여러 편의기능을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제어하기 위한 어플리케이션으로 자리잡았다. 집안의 생활환경과 스마트가전을 원격 제어하는 기능을 제공하고 편의서비스, 커뮤니티시설 예약, 각종 제휴 서비스 등도 지원한다. 회사는 향후 입주민 게시판, 민원 접수 등의 기능도 어플리케이션에 추가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세계 최고 권위의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3개 상을 받은 것은 '푸르지오' 브랜드 디자인이 국제 무대에서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대한민국 주거문화를 선도하는 대표 건설사로서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으로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건축 부문을 수상한 대우건설의 조경상품 '스톤 앤 워터' [사진=대우건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