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책임당원 자격부여 조건 추가...외부 인사 전략공천 가능성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3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3월9일 대선과 함께 열리는 재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위한 공천관리위원회를 24일 구성했다. 위원장은 선거대책본부장인 권영세 사무총장이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공관위 위원장은 권 사무총장이 맡고, 위원은 이철규‧박성민‧임이자‧김승수 의원과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외부 인사로 박명호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임명됐다.
 
공관위는 이날부터 공식 활동을 개시한다. 다만 공천 방식 및 서울 종로 등 전략공천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은 설 연휴 이후 본격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허 대변인은 "오늘은 완벽하게 공관위를 구성하는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고위는 기존 당헌당규에 책임당원 자격부여 요건을 일부 추가했다. 올해 실시되는 재보궐선거에 한해 공직후보자 신청 접수시 당비규정에 따라 3개월에 준하는 당비를 납부하고, 입당절차를 거친 자에 대해서도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한다는 조항이다.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지만 외부인사 전략공천 가능성을 염두에 둔 조치로 해석된다.
 
이밖에 이준석 대표는 6월 지방선거 출마를 희망하는 예비 후보자에게 3월 대선 때까지 3가지 금지사항을 요청하고 어길시에는 공천에 불이익을 줄 것으로 경고했다.
 
허 대변인은 "대선 종료일까지 예비후보자 이름으로 자기 선거를 하는 것을 금지한다"며 "자신의 이름이 담긴 복장이나 선거띠를 착용하고 선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본인을 위한 문자 서비스를 통한 선거운동 △선거 관련 예비 후보자 현수막 설치 및 명함 배부 행위 등을 언급했다.
 
허 대변인은 "대통령 선거에만 집중해달라는 의미"라면서 "윤석열 후보가 (지역을) 다니는데 본인 이름을 달고 사진을 같이 찍는 부분이 선거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