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지옥'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이 로튼 토마토가 선정한 2021년 최고의 호러 시리즈에 이름을 올렸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연상호 감독이 만들어온 디스토피아 세계관의 정점을 보여준 작품이라는 평가를 얻었던 '지옥'은 2021 골든 토마토 베스트 호러 시리즈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세계적인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 토마토는 매해 최고의 영화와 시리즈를 선정해 발표하는 골든 토마토 어워드를 진행한다. '지옥'은 작품 공개 두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97%를 유지하며 최고 점수를 기록, 2021년 호러 시리즈 1위에 올랐다. 2위는 파라마운트 플러스의 '이블: 시즌 2', 3위는 애플 TV의 'Calls', 4위는 넷플릭스 시리즈 '어둠 속의 미사', 5위는 공포의 아이콘 '처키'가 이름을 올렸다.

로튼 토마토는 "연상호 감독의 악마 같은 상상이 만들어낸 '지옥'은 놀라운 콘셉트로 인간의 본질을 깊게 탐구한다"고 평했다.

골든 토마토 베스트 호러 시리즈 1위를 차지하며 다시 한번 신선함과 독창성을 인정받은 '지옥'은 공개 직후 한국은 물론 싱가포르,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자메이카, 나이지리아 등 71개국 넷플릭스 TOP10 리스트를 강타, 단 3일 만에 4348만 시청을 기록하며 글로벌 TOP10 TV(비영어) 부문 정상을 차지한 바 있다.

또 공개 전 토론토국제영화제, BFI 런던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에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작품을 본 해외 매체는 "인간의 결함, 유한함, 죄, 정의, 미디어의 영향력 같은 주제를 설득력 있게 이야기한다"(The Age), "'지옥'은 여러분의 영혼을 겨냥하는 한국 블록버스터 시리즈다. 이 작품의 가장 뛰어난 점은 집단적인 무력감이라는 대중의 감정을 매우 구체적으로 포착한 것이다"(IndieWire), "연상호 감독의 매력적이면서 섬뜩한 드라마"(BBC), "올해 한국 드라마는 디스토피아를 많이 선보였지만, '지옥'은 그 모든 것을 능가한다"(South China morning post) 등의 감탄을 보냈다. 특히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옥'은 미친 듯이 훌륭하다. 10년 뒤에도 여전히 회자할 작품"이라고 호평했으며, "아직 보지 않았다면 하던 일을 모두 멈추고 당장 시청하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