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



교정시설 수용자가 지인과 통화할 수 있도록 방치한 현직 부장검사가 징계 처분을 받았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김모 대구지검 부장검사는 지난 2018년 6~7월 검사실에서 수용자가 지인과 6회에 걸쳐 사적 통화를 할 수 있도록 방치해 직무를 게을리하고 이같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도록 해 품위손상을 했다는 이유로 견책을 받았다.

앞서 뉴스타파는 김 부장검사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서울중앙지검에 근무하면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성훈 IDS홀딩스 대표 등 재소자들에게 부적절한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 이후 IDS사건 피해자들은 김 부장검사를 징계해달라는 진정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김 부장검사는 뉴스타파 취재 당시 수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한 것을 부정하는 취지로 답변했지만 검찰은 수감자들에게 사적인 통화 면담 등을 해준 사실을 확인하고 대검에 징계를 건의했다.

후배 검사와 직원 등에게 폭언을 한 검사는 정직 처분을 받았다. 인천지검 이모 검사는 2018년 7월부터 2020년 9월 사이에 신임 검사와 검사실 소속 수사관·실무관, 사건 관계인 등을 모욕하거나 무시하는 발언을 해 품위를 손상했다는 이유로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만취 상태로 약 2㎞가량을 운전한 서울남부지검 김모 검사는 정직 1개월, 술을 마신 상태에서 택시 운전자를 폭행한 인천지검 부천지청 이모 검사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각각 받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