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하남시장, "신장2동, 환경ㆍ교육ㆍ자족도시 거점 되도록 노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하남)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1-12-29 12:26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28일 '신장2동 주민과의 대화'...도심재생사업에 620억 투입 밝혀

신장2동 주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김상호 하남시장 모습  [사진=하남시]

김상호 하남시장은 28일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신장2동 주민과의 대화에서 “신장2동이 가지고 있는 현재와 미래 자산을 잘 융합해 환경·교육·자족도시의 거점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열린 주민과의 대화에서 김 시장은 이렇게 말하고  원도심 균형발전과 관련, “앞으로 하남시 방치 차량 보관소 유휴 부지를 활용해 로컬푸드 복합센터 건립을 구상하고 있다”며 “특히 신장2동 내 개발 가치가 높은 부지인 H2, H3 프로젝트를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로 개발해 환경·교육·자족도시 거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이어 "하남시 균형발전 정책들을 계속 추진하면서 신장동의 도심재생 사업에 620억을 투입하고, 인프라 구축 사업과 정책들을 통해 균형발전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시장은 또 “창우근린공원과 은방울공원 조성에 8억4,000만 원의 예산을 반영해 조만간 창우 은방울공원의 리모델링을 위한 추진협의회를 구성한다”며 “내년 3월까지 의견 취합을 마치고 실시 설계를 4월에서 6월까지 마친 다음 하반기에 사업을 발주해 추진하려 한다”고 설명하면서 "신평마을 주민들이 건의한 소방진입도로 개설공사의 경우 예산상의 어려움은 있지만 사업규모 조정 등 주민들과 협의해 가능한 빨리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김 시장은 그러면서 “지하철 5호선 운영적자로 매년 200억원 정도가 시 예산으로 들어가는데, 역사 활성화에 대한 고민이 있다”며 검단산역사 활성화 방안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구하자 주민들은 △검단산과 연결하는 자연생태체험관 및 놀이공간 조성 △생활문화센터인 ‘하다센터’ 설치 △청년창업공간 조성 등을 요청했다. 
 
김 시장은  마지막으로 “지하철역사 활성화를 위해 주민들께서 주신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하남시 관련 기념품과 마을기업 및 사회적기업 제품 전시·판매, 문화공연·버스킹 등을 자주 할 계획”이라며 “지하철은 시민 교통복지의 측면이기도 하고 하남시에 기업 유치를 위해서도 지하철 정책은 흔들림 없이 이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신장2동 주민들은 원도심 활성화를 통한 균형발전, 근린공원 조성, 마을도로 확장 및 주차공간 확보 등을 시에 건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