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일본 소매판매가 예상치를 웃돌았다. 로이터는 "최근 줄어들고 있는 코로나19 감염자 수 덕에 소비가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주 9400억 달러에 달하는 지원책을 발표한 바 있다. 

억눌려 있던 소비가 증가하면서 경기회복의 군불을 때고는 있지만, 오미크론의 확산은 여전히 변수로 남아 있다. 일본의 대도시를 중심으로 오미크론이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11월 소매판매는 1년 전보다 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예상치 1.7%를 웃돈 것이다. 

11월 연료판매는 상품가격 급등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29.2% 증가하며 전체 소매업 흐름을 끌어올렸다. 자동차 판매는 공급 병목 현상으로 14.1%, 가전제품의 경우 수요 감소로 10.6% 줄어들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다이치생명연구소의 고이케 마사토 이코노미스트는 "이동량이 늘어나는 것으로 볼 때 소비자들은 아직 오미크론에 대해 크게 우려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지난 목요일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과 관련해 규제를 바꿀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고이케 이코노미스트는 "그러나 만약 신규 감염이 늘어난다면, 오미크론 확산으로 소비가 다시 줄어들 가능성은 있다"고 지적했다. 연말 연휴를 맞아 이동 인구가 늘면서 감염도 확산됐을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전달과 비교할 때 11월 소매판매는 1.2%가 증가했다. 정부가 긴급조치를 끝낸 뒤에 일본의 코로나19 감염자수는 감소하기 시작했다. 국내에는 새로운 규제가 가해지지는 않았지만, 오미크론 확산으로 해외 여행 규제는 강화됐다. 한편 로이터 이코노미스트들은 최근 설문조사를 통해 일본 4분기 경제성장률을 연율 기준으로 6.1%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