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와디즈서 이색 업사이클링 제품 선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1-12-26 10: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락앤락∙CJ대한통운∙투썸플레이스 3사가 함께한 첫 번째 기획 상품

  • 펀딩 수익금은 기후 변화 취약 계층에 전달

탄소ZERO(제로)협의체 관계자들이 다회용 박스를 들고 있는 빅이슈 판매원(가운데)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락앤락]


락앤락이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에서 이색 업사이클링 기획상품을 선보이며 제로웨이스트를 향한 첫발을 내디뎠다.
 
락앤락은 25일 자투리 플라스틱 소재로 제작한 다회용 박스와 폐페트(PET)를 활용한 패딩 머플러 등 업사이클링 상품을 선보이고, 와디즈에서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사전 펀딩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헬로 제로웨이스트(hello, ZERO-WASTE)’라는 이름을 붙은 이번 업사이클링 상품은 지난 7월 락앤락과 CJ대한통운, 투썸플레이스 등으로 출범한 ‘탄소제로(ZERO) 협의체’의 첫 번째 협업 결과물이다.
 
다회용 박스는 락앤락 식품보관용기를 만들고 남은 플라스틱 조각(PPㆍ폴리프로필렌)으로 재탄생했다. 1000개를 제작하는 데 자투리 플라스틱 400kg이 사용됐으며, 제품으로 환산하면 양념통으로 주로 쓰이는 식품보관용기(180ml) 약 6300개에 해당된다. 다회용 박스 한 개당 식품보관용기 약 6개를 만들 수 있는 양이 새롭게 생명을 얻은 셈이다.
 
패딩 머플러는 폐페트병에서 추출한 원사와, 자투리 천으로 완성했다. 투썸플레이스 매장에서 수거한 일회용 플라스틱 컵으로 충전재(솜)를 만들었고, CJ대한통운의 친환경 순환물류 시스템을 통해 해당 컵을 역회수해 탄소 배출을 줄이고자 했다. 이외에도 비롯해 소셜벤처 케이오에이(K.O.A)에서는 제품 개발·디자인 전반을 담당, 감각적인 딥그린과 블랙 컬러 두 가지로 선보였다. 130g으로 가볍고 보온력이 좋아 겨울철부터 초봄까지 활용하기 좋다.
 
락앤락은 이번 업사이클링 상품 출시를 기념해, 사전 펀딩 기간 와디즈에서 최대 15% 얼리버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펀딩 수익금 전액은 주거 취약 계층의 자립을 돕는 사회적 기업, ‘빅이슈 코리아’의 판매원을 비롯해 아이들을 위한 상록보육원에 기부할 예정이다.
 
강민숙 락앤락 HR센터 상무는 “락앤락은 소비자들이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할 수 있도록, 업사이클링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며 ESG 경영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며 “이번 업사이클링 상품은 탄소제로 협의체 각 사가 협업해 선보이는 기존에 없던 결과물인 만큼, 의미 있는 펀딩에 동참해 환경을 위한 메시지를 함께 확산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