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이 포장재 사용 확대 위한 공동 연구 추진

조점근 동원시스템즈 대표이사(왼쪽)와 이복진 태림포장 대표이사가 12월 17일 동원산업빌딩에서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원시스템즈]


 
 
동원시스템즈가 골판지 포장기업 태림포장과 친환경 기능성 박스 공동개발에 나선다.
 
동원시스템즈는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동원산업빌딩에서 태림포장과 ‘친환경 기능성 박스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조점근 동원시스템즈 대표이사와 이복진 태림포장 대표이사를 비롯한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소재인 종이 포장재의 사용 확대를 위해 기술 교류와 공동 연구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친환경, 신소재 기술을 활용해 △신선식품 포장재 개발 △포장재 경량화 △포장 비용 절감 등의 영역에서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동원시스템즈는 식품을 비롯해 화장품, 생활용품, 전자기기 등 소비재 전반의 포장재를 생산한다. 2019년 개발한 국내 최초의 바이오 기반 생분해 파우치 ‘에코소브레(Eco-Sobre)’를 비롯해 지속가능한 포장재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에는 2차전지 부품 사업에 진출하기도 했다.
 
글로벌세아 산하 태림포장은 식음료, 택배, 가전제품 등 다양한 제품의 포장용 종이 박스를 생산하는 국내 최대 골판지 포장기업이다.
 
조점근 동원시스템즈 대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및 친환경 포장재의 분야를 넓히고 소비자들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