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욱 쏘카 대표[사진=쏘카]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슈퍼 앱' 쏘카를 이용해 쉽고 편리하게 이동하고 이동 전후까지 책임지는 ‘스티리밍 모빌리티’로 시장을 혁신해 나가겠습니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9일 서울 성동구 언더스탠드 애비뉴에서 창사 10주년 기념 미디어 행사를 열어 새로운 비전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쏘카는 1000만명의 이용자가 일상에서 사용하는 서비스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목적지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이용하는 카셰어링, 전기자전거, 철도 등을 쏘카 앱에서 모두 예약할 수 있는 슈퍼 앱으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회사는 이용자들이 쏘카 앱을 켜서 전기자전거를 예약하거나, 쏘카존에서 차를 타고 이동한 뒤 기차역에서 차량을 반납하고 목적지 근처 역에 도착해 다시 쏘카로 이동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주차, 숙박 예약 등과 연계해 이동 전과 이동 후에도 필요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차량을 대여한 곳에 반납해야 하는 현재의 왕복 서비스 중심에서 벗어나 택시처럼 원하는 장소에서 출발해 목적지에서 반납하는 편도 이동 서비스를 확대해나간다.
 
또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이동 데이터 분석, 활용과 차량 제어, 관리 등 모빌리티 기술력을 통해 서비스를 혁신하고 시장을 선도한다고 회사는 강조했다.
 
박 대표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키워드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이기 때문에 관련 기술이 발전할수록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 시장의 주도권을 가져갈 것”이라며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하며 이동이 필요한 모든 순간에 누구나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스트리밍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