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학협동 합작법인(JVC) 설립 추진···연간 5억 도즈 코비박 대량생산 목표
 

PBTG(파마바이오테크글로벌)는 1일 아주대 첨단의료바이오ICC 및 디에이테크놀로지와 산학협동 합작법인(JVC)을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김수동 아주대 첨단의료바이오ICC 센터장(좌측부터), 황석희 PBTG 대표, 이종욱 디에이테크놀로지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PBTG 제공]


PBTG(파마바이오테크글로벌)가 산학협력을 통해 코비박(CoviVac) 생산량 극대화에 나선다.
 
PBTG는 아주대 첨단의료바이오ICC 및 디에이테크놀로지와 산학협동 합작법인(JVC)을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코비박 및 불활성화 전체비리온 플랫폼에 대한 기술이전, 개발 및 생산을 위한 산학협력으로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것이 골자다.
 
아주대 첨단의료바이오ICC는 대학 및 산학협력 클러스터로 △바이오·헬스케어 △스마트 모빌리티 △신재생 에너지 △AI·빅데이터 등 특화분야를 인프라와 R&D 지원, 인력양성 등을 통해 선도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이번 MOU를 바탕으로 코비박 및 불활성화 전체비리온 플랫폼에 대한 기술이전, 개발 및 연구, 생산인력 파견 및 교육 등 인적자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PBTG는 아주대 첨단의료바이오ICC와 협업을 통해 기존 안동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에 구축된 1억도즈 생산량에서 2억도즈 생산라인을 추가로 확보해 연간 총 3억도즈 코비박 백신을 위한 양산 체계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러시아는 자체생산력이 1억도즈도 안되는 상황이어서 검증된 생산 거점을 찾고 있는 상황”이라며 “PBTG는 이번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산학 협동 체제를 구축함으로써 최초로 안정적인 코비박 대량생산 체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