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서울위크 이미지. [사진 = 쿠팡]


쿠팡은 서울시,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소비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슈퍼서울위크’에 참가한다고 1일 밝혔다.

오는 22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서울 소재 소상공인의 우수한 상품을 식품, 문구, 홈인테리어, 패션의류, 주방용품, 건강식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걸쳐 만나볼 수 있다. 

쿠팡은 서울시 소상공인의 우수 상품들을 직매입해 로켓배송으로 선보이고, 지자체와 쿠팡의 일대일 매칭 펀딩으로 광고비도 지원해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도울 예정이다.

고객들이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우수한 상품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풍성한 혜택도 마련했다. 고객들은 행사 기간 서울시 소상공인의 상품을 구매할 경우 상품에 따라 최대 20%(최대 1만 원 한도)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쿠팡은 ‘슈퍼서울위크'와 함께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매를 돕기 위해 서울 지역 소상공인 우수상품을 한곳에 모은 ‘쏠쏠마켓’을 이달 말까지 진행한다. 앞으로도 침체되어 있는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쿠팡 관계자는 “슈퍼서울위크를 통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시 소상공인들에게 판로를 제공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다양한 할인 혜택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우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