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변이 오미크론에 맞설 새로운 백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3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기존 백신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델타 변이만큼의 효과를 내지는 못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오미크론에 대한 보고가 나온 뒤부터 전문가들 사이에는 빠른 전염력과 백신 무력화에 대한 우려가 퍼졌었다. 방셀 CEO는 실제로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기존 백신의 효과가 얼마나 떨어질 지는 모른다"고 단서를 달았다. 정확한 데이터가 아직은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방셀 CEO는 근거로 오미크론 변이에 돌연변이가 많은 것을 이유로 들었다. 바이러스 단백질 스파이크에 돌연변이 수가 많다는 것은 기존 백신을 개량해야 하는 것을 뜻할 수 있다고 보았다. 또 과학자들 역시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기존 백신의 효과에 대해 부정적으로 전망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한편, 앞서 방셀 CEO는 CN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세계적으로 퍼졌을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과 직항편을 운영한 국가들 대부분에서 인지는 하지 못했겠지만, 이미 감염자가 있을 것이라는 뜻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