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9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에서 열린 '㈜건영 과학도서관 리노베이션 기금 및 창의발전기금 기부식'에서 (왼쪽부터)송혁기 고려대 대외협력처장, 김원경 건영 부회장, 이형수 건영 회장, 정진택 고려대 총장, 김민홍 건영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고려대]


고려대는 건영 이형수 회장과 김민홍 대표이사가 전날 1억원을 기부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과학도서관 리노베이션기금과 창의발전기금으로 절반씩 쓰인다.

두 사람은 고려대 동문이다. 이 회장은 토목공학과 78학번, 김 대표는 토목공학과 92학번 출신이다.

이 회장과 김 대표는 전날 서울 성북구 고려대 본관에서 열린 '㈜건영 과학도서관 리노베이션기금·창의발전기금 기부식'에서 "과학도서관이 창조적 개선을 통해 과학기술 발전을 선도할 인재들 요람으로 다시 탄생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40여년 전 과학도서관 완공으로 고려대가 '과학 고대'로 비상했다"면서 "과학 고대의 새로운 지평을 열 과학도서관이 하루빨리 재탄생할 수 있게 적극적으로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중견 건설사인 건영은 1967년 설립 후 우수한 시공 능력과 기술력을 선보였다. 대규모 물류단지·도로·항만 건설과 함께 공공주택 브랜드 '라포르테'를 선보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