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사진=아주경제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영국과 5G,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협력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는 30일 이태희 기획조정실장이 크리스 필브(Chris Philp)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차관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영국에서 개최된 미래기술포럼(Future Tech Forum) 참석 첫째 날인 지난 29일 성사된 자리다. 양국 간 정보통신 협력 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 방향을 모색했다.

먼저, 최근 영국은 주요 통신망 장비 공급자 외에 새로운 공급자를 시장에 진출시키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 기업의 진입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에 이태희 과기정통부 기획조정실장은 지난 6월 영국 통신사 보다폰의 5G 장비 공급업체로 삼성전자가 선정된 사실을 강조하고, 영국에 우리나라의 5G 장비 도입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영국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양측은 이와 관련한 대화를 지속하기로 했다. 

또한, 인공지능 분야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통한 연구자·학생 간 교류를 확대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영국은 지난 9월 '국가 인공지능 전략'을 발표했다. 구글딥마인드, 앨런튜링 연구소 등 주요 기업·연구소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분야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양국 간 인공지능 분야 협력 시 높은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이 외에도, 한국의 디지털뉴딜 현황·성과 소개 등 다양한 정보통신분야 정책 현안 공유가 이뤄졌다.

미래기술포럼 둘째 날인 이날은 G7을 비롯한 20여개국 정부 관계자가 모여 데이터 이용에 있어서 정부의 대국민 신뢰 구축방안, 디지털 혁신과 시민 보호를 위한 정부 역할 등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 과기정통부는 마스크앱,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앱, 잔여 백신 예약시스템 등 코로나19 상황에서의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시민 편익 증진 노력을 소개하고, 각국 대표단들과의 토론에 참여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