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1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예정된 일정을 취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열리는 언론사 포럼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취소했다. 전날 밤 대구 지역 의원들과 만찬을 했던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란 짧은 글을 남겼다.
 
당 일각에선 선대위 인선 및 일정 협의 등 윤석열 후보 측과 불협화음을 빚어온 이 대표가 사퇴 등을 포함한 중대결심을 할 수 있단 얘기가 나온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선임하려고 했던 이 대표는 사실상 ‘김병준 원톱 선대위’가 되자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전투 지휘 능력으로 실적이 있거나 이렇지 않다”며 “그 부분은 우려가 된다”고 했다. 이어 “걸맞은 역량을 보여주시길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카드가 완전히 무산됐다는 보도와 관련, “익명 인터뷰를 하고 다니는 그 분, 이제 대놓고 공작질을 하고 다닌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선대위원장에 선임하는 것에 대해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지만, 윤 후보는 인선을 강행했다.
 
윤 후보 측이 충청 방문 일정에 이 대표가 동행한다고 한 것과 관련, 이 대표는 “적어도 ‘이준석이 간다’고 발표하는 일정은 이준석에게 물어보고 결정해달라는 거다”라며 “미리 논의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