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논의가 끝나지 않아...추후 발표"

김부겸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26일로 예정됐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 발표를 연기했다. 25일 일상회복지원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코로나19 방역조치를 중심으로 한 비상계획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날 오후 정부 관계자는 "오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험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논의가 끝나지 않았다"며 "방역 대책 발표는 추후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애초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후 발표 예정이었던 방역강화대책 발표는 연기된다. 발표가 연기되면서 내달 13일로 예정된 단계적 일상 회복 2단계 적용도 현재 불투명하게 됐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유행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선 '일상 회복을 지속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선제적 조치에는 재택치료 병상 확충 및 병상 운영 효율화 등의 의료체계 개선과 추가 접종(부스터샷) 확대 등이 포함됐지만 단계적 일상 회복 중단 검토 여부는 거론되지 않았다.

또 고령층 추가 접종에 속도를 내고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에도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서)를 확대 적용하는 등의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코로나19 국내 확산세는 심상찮은 모습이다. 위중증 환자가 600명대를 넘어서고 확진자 수는 처음으로 4000명을 뛰어넘었다. 정부는 감염 취약 시설에서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감염이 진행되면서 위중증 환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시설에 대해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미접종자의 접종률을 높이는 것으로 일부 해결이 가능하다고 여러 차례 반복해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