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신에 등극한 이원영. [사진=한국기원]


이원영 8단이 입신(9단 별칭)에 등극했다.

이원영은 2009년 입단했다. 이름을 알린 것은 22회 LG배 8강전 등에서다.

2018년 KB국민은행 바둑리그에서는 포스코켐택 소속으로 우승에 공헌했다. 

문민종 4단은 용지(5단 별칭)로 승단했다. 그는 지난 11월 8일 대통령배 전국바둑대회에서 김형우 9단을 눌렀다. 당시 받은 140.5점으로 승단에 성공했다.

문민종은 7회 글로비스배 등에서 우승컵을 거머쥐며 최강 신예라 평가받는다.

문지환 2단은 투력(3단 별칭), 박동주·박신영·양유준 초단은 양우(2단 별칭)로 승단했다.

한국기원 승단 점수 규정은 종합 기전(KB국민은행 바둑리그, 중국리그 등) 승리 시 4점, 한국프로기사협회 리그 승리 시 1.5점, 제한 기전(신예·여자·시니어 등) 승리 시 1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