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2021'서 공개
  •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현실과 디지털 연결"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네이버랩스 제공]

최근 현실세계와 유사한 가상세계인 메타버스가 산업계의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네이버가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 로봇, 디지털트윈 기술을 총동원한 새로운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24일 온라인으로 열린 네이버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2021’에 기조연설자로 나서, 메타버스 기술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소개했다.
 
아크버스는 인공지능(AI), 로봇, 클라우드의 앞글자를 딴 ‘아크(ARC)’에 메타버스를 결합한 단어다. 네이버랩스가 지난 5년간 쌓아온 자율주행과 로봇, 5G, AI, 클라우드, 디지털트윈 기술을 종합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석 대표는 “온라인의 네이버를 물리 세계와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것이 네이버랩스의 미션”이라며 “현실과 똑같은 가상 세계를 창조하는 디지털 트윈, 현실 세계와 직접 인터랙션이 가능한 로봇·자율주행·AR, 두 세계의 가교 역할을 하는 5G·AI·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완성될 아크버스에서는 현실공간과 디지털공간의 데이터와 서비스가 서로 유기적으로 상호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크버스가 다른 3D 아바타 기반의 메타버스와 다르다고 강조하면서, 자체 개발한 독자적인 실내·외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ALIKE), 네이버클라우드 플랫폼과 5G를 기반으로 빌딩과 로봇들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아크(ARC) 시스템 등을 차례로 소개했다.
 
석 대표는 “아크버스 기술 생태계 내에서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AR, 스마트빌딩, 스마트시티까지 현실 공간을 매개로 하는 다양한 서비스가 탄생할 것”이라며 “아크버스에는 수년간 네이버랩스가 연구해 온 모든 솔루션과 시스템이 녹아 있는 만큼, 앞으로 많은 지자체, 기업, 그리고 학계와의 협력을 통해 흥미롭고 놀라운 성과들을 계속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