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례적으로 인터넷방송 금지 대상자 명단에 유명 연예인 포함

우이판(왼쪽), 정솽 [사진=바이두 갈무리]

중국 정부의 연예계를 향한 규제가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들의 방송 출연을 원천 봉쇄한 데 이어 이번엔 이들의 개인 인터넷 방송도 차단하고 나섰다.

2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공연업협회 인터넷공연(라이브방송)분야 지회는 이날 인터넷방송을 규범화하고 방송 환경을 정화하기 위해 '9차 인터넷방송 금지 대상자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그룹 엑소 출신 우이판(吳亦凡, 크리스)과 정솽(鄭爽), 장저한(張哲瀚) 등 유명 연예인 3명을 비롯한 88명이 포함됐다. 앞서 크리스는 성폭행 혐의, 정솽은 고액 탈세, 장저한은 일본 태평양 전쟁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방문 사진 게재 등으로 각각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지회는 불법 인터넷 방송에 가담하고 공서양속에 반하는 영상 정보를 유포했다는 이유로 이들을 명단에 올렸다고 설명했다. 

해당 명단에 포함되면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계정을 얻을 수 없게 되기 때문에 사실상 인터넷 방송을 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이는 중국 유명 연예인이 처음으로 인터넷 방송 경고 명단에 오른 것이다. 올해 들어 연예계를 향한 중국의 규제 칼날은 거침없다. 앞서 지난 9월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킨 연예인의 출연을 원천 봉쇄하고 고액 출연료를 금지하는 내용의 대중문화 분야 고강도 규제를 발표한 바 있다. 

이후에도 '정치적 입장이 올바르지 않고 당과 국가와 한뜻이 아닌 사람'은 절대 출연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의 통지도 잇달아 발표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