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한 가운데 여야 대선 후보들의 태도가 엇갈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날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사적 욕망을 위해 국가권력을 찬탈했던,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에 대해 마지막 순간까지도 국민께 반성하고 사과하지 않았다"며 "중대 범죄 행위를 인정하지도 않은 점을 참으로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대통령 예우를 박탈당했으니 전두환씨라고 하는 게 맞겠다"면서 "전두환씨는 명백하게 확인된 것처럼 내란 학살 사건의 주범이다. 최하 수백명의 사람을 살상했다"고 했다. 이어 "현재 상태로 아직 조문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일단 돌아가신 분에 대해서는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에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전씨가 생전 5·18 무력 진압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은 것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엔 "지금 돌아가셨고 상중이니까 정치적인 이야기를 그 분과 관련지어 하기는 시의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조문 여부와 관련해선 "아직 언제갈지는 모르겠는데 (장례) 준비 일정을 좀 봐 가지고, 전직 대통령이시니까 가야 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