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랑스 사노피와 mRNA 개발 협력 강화
  • “이번 계약에 마일스톤 포함...바이두 기술 세계적 인정 받는 것”

바이두[사진=바이두 갈무리]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이자 인공지능(AI) 분야의 강자인 정보통신(IT) 기업 바이두(百度)가 프랑스 헬스케어기업 사노피와 손잡았다. 바이오 AI 분야에서의 입지를 굳히기 위한 행보다. 

22일 중국 경제 매체 즈퉁차이징에 따르면 바이두는 이날 사노피와 파트너십을 구축해 바이두의 알고리즘 '리니어디자인(LinearDesign)' 기술을 사노피에 이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바이두가 지난해 자체 개발한 리니어디자인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유전자 서열을 최적화할 수 있는 고효율 알고리즘이다. 11분 만에 서열 설계를 할 수 있고 백신 설계의 안정성과 단백질 발현 수준을 강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사노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발하기 이전엔 세계에서 가장 큰 백신 제조업체였지만, 현재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에 다소 밀리고 있다. 지난 9월부터는 자체 mRNA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중단했다. 대신 다국적 제약사 글락소 스미스클라인(GSK)과 함께 전통적인 유전자 재조합 방식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사노피는 이번에 바이두로부터 이전받은 기술로 코로나19가 아닌 미충족 수요가 높은 다른 전염병 치료제 및 백신을 개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를 주도한 바이두의 황량 박사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사노피가 이번 알고리즘을 사용해 개발한 mRNA 기반 치료제나 백신 후보물질로 임상시험을 진행할 때, 바이두가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를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그는 마일스톤 규모를 밝히지 않았다.

이어 황 박사는 "이번 계약에 마일스톤이 포함돼 있다는 건 바이두의 기술이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는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번 협력으로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바이두가 처음으로 글로벌 제약사와 협력을 한 것이라고 로이터가 전했다. 바이두는 이미 바이오 AI 분야에서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리보핵산(RNA) 구조를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예측해주는 알고리즘 '리니어폴드(LinearFold)'를 개발한 데 이어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와 협력해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나서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