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보틱스 등 신사업 3만명 직접채용
  • 청년희망ON 최다 일자리 창출 약속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향후 3년 동안 4만6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AM) 등의 분야에 신규 인력을 대폭 늘려 신규 성장동력을 발굴하겠다는 포부다. 

정 회장은 22일 경기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 회장과 김 총리는 일자리 창출을 골자로 한 '청년희망ON' 협약을 맺었다. 

우선 현대차그룹은 향후 3년간 3만명을 직접 채용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미래 사업인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 신사업 분야에서 신규인력을 대거 채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새롭게 시작하는 비즈니스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 그 부분에서 청년들이 더 많이 동참하고 학교에서도 산학이 함께 협력해 회사에서 바로 본인의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머지 1만6000개의 일자리는 인재육성과 창업지원을 통해 마련된다. 현대차 'H-Experience' 등 그룹사 인턴십으로 3400명, 연구장학생 및 특성화고등학교 업무협약(MOU) 등을 통한 산학협력으로 5600명, 이공계 대학생 및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미래기술 직무교육 6000명 등 인재육성 프로그램으로 총 1만5000여명이 혜택을 받게 된다는 추산이다. 

아울러 스타트업을 육성·투자하는 '제로원' 프로그램과 사회적 기업을 발굴·육성하는 'H-온드림' 프로그램으로 1000명이 창업을 지원받게 된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청년희망ON 프로젝트' 참여자 중 가장 많은 일자리 창출을 약속한 셈이 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3만개,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3만9000여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각각 2만7000개와 2만5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구현모 KT 대표는 1만2000개의 일자리를 약속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현대차그룹은 우수한 청년 인재를 적극적으로 채용하고 육성해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제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정 회장은 "결국 청년들이 이 나라를 이끌어야 하기 때문에 저희가 무엇을 열심히 해야 하는지 방향성을 정립하는 중요한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일자리 창출은 당연한 기업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회장은 "최근 반도체나 원재료 부족, 탄소중립 등 헤쳐 나가야 할 문제가 많고 로보틱스나 전기차 등의 사업에서 청년들의 창의력과 끈기가 요구된다"며 "청년들이 많이 취업해 회사 내부에서도 많은 부분이 선순환 돼서 회사 전체의 경쟁력이 높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참여해 주신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해 주신 현대차그룹에 각별히 감사하다"며 "정주영 선대회장님의 현대 정신을 정몽구 명예회장님이 재단을 통한 사회공헌으로, 정의선 회장님은 미래와 나눔을 통해 더 발전시키고 있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정 회장과 공영운 현대차 전략기획담당 사장, 김견‧김동욱 부사장 등이 협약 논의에 참여했다. 정부 측에서는 김 총리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 등이 참석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경기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