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산업현장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하면 기업 경영책임자를 구속할 수 있는 중대재해처벌법이 내년 1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기업 입장에선 경영 공백 리스크도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어서 대형 로펌들은 각계 전문가 영입을 통한 전담 조직 규모 확장을 통해 방어력을 강화하고 있다. 아울러 산업기밀 유출, 개인정보 침해 등 정보보안 취약 등에 대한 기업의 자문도 늘어나면서 포렌식(과학적 증거수집 및 분석기법의 일종) 기반의 자문을 제공하기 위해 제도, 사례 등 체계화에 나섰다. 

◆ ESG·중대재해 대처…전문인력 잇단 투입

올해 들어 대형 로펌들은 팀 단위 체제에서 센터·랩·연구소 등 유기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큰 규모의 조직을 만들고 있다. 해당 조직에는 법조인뿐만 아니라 비법조인 출신 전문가들도 투입되고 있다.

가장 많은 인원이 투입된 곳은 광장과 태평양이다. 광장은 기업지배구조 전문가인 김상곤 변호사를 필두로, 임채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환경 및 산업안전보건에 관한 전문가인 설동근 변호사 등 100여명의 전문가들을 포진시켰다.

태평양은 대검찰청 근무 당시 '산업안전보건법벌칙' 해설집을 최초 집필한 이진한 전 대검찰청 공안기획관 등을 비롯해 기획재정부 장기전략국장 출신 우병렬 외국변호사 등 중대재해 대응본부에 100여명의 전문가를 투입했다.

또 해외 유명 석학 등이 참여하는 글로벌 ESG 포럼을 열고, 제약·바이오 업계 등 다양한 영역의 ESG 주제의 웨비나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 법률사무소도 노경식 변호사를 필두로 산업안전보건팀과 부패방지 준법경영팀 등을 포괄하는 ESG그룹을 출범했다. 국제배출권거래협회(IETA) 이사를 역임한 김성우 김앤장 환경에너지연구소장 등 전문가 40여명이 활약하고 있다.
 
세종은 지난 6월 산업안전·보건에 대한 자문 및 사건을 처리하는 중대재해대응센터를 출범했다. 고용노동부 출신의 김동욱 변호사를 선봉으로, 검찰 출신 강정석 변호사가 부센터장을 맡고 있다. 지난 7월에는 고용노동부에서 30년간 근무하며 산업안전과장, 산재예방보상정책관, 고용정책실장 등을 역임한 문기섭 고문도 영입됐다. 

율촌은 고용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 출신 박영만 변호사와 조상욱 변호사를 공동센터장으로 중대재해센터를 출범했다. 고용부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 출신 정지원 고문을 포함해 산업안전, 중대재해, 형사, 부동산건설, C&F(Corporate & Finance) 등 관련 분야 변호사 및 노무사, 고용부와 일선 노동청에서 근무한 경험을 갖춘 고문 변호사 등 30여명이 주요 구성원으로 포함됐다. 율촌은 이를 기반으로 중대재해 수사 대응방안, 중대재해처벌법 분석 등 관련 세미나도 이어가고 있다.

화우는 지난해 12월 인권·노동 분야 전문가로 꼽히는 박상훈 대표변호사, SK그룹 ESG 담당임원 출신의 신승국 외국변호사(미국) 등이 포함된 ESG센터를 발족했다.

◆ 개인정보 보호·디지털포렌식…4차 산업 대응도

코로나19 전후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보안사고'도 급증하고 있다. 기업들은 사이버 범죄의 피해자이자 고객들에게는 가해자가 되는 상황도 발생한다.

이 때문에 최근 로펌들은 사이버 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전문센터 설치에도 힘쓰고 있다. 

산업이 다변화됨에 따라 디지털포렌식팀의 역할도 커지고 있는데, 2019년 9월 디지털포렌식팀을 출범한 화우는 해당 팀을 확대개편 할 예정이다. 선제적으로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횡령·배임 등 기업 내부비리를 비롯한 산업기밀유출에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다.

세종도 기존의 디지털포렌식팀을 포렌식연구소로 확대 개편하고, 석·박사급 전문가 영입 등 인적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업의 내부조사·컴플라이언스에 대한 자문을 제공하고, e-디스커버리 자문 등에도 집중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