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수연 책임리더 신임 대표에 내정
  • CFO는 78년생 M&A 전문가 김남선

최수연 네이버 CEO 내정자[사진=네이버 제공]


국내 최대 포털 기업 네이버의 차기 최고경영자(CEO)로 1981년생(만 40세) 최수연 글로벌사업부 책임리더가 내정됐다. 한성숙 대표에 이어 두 번째 여성 CEO이자, 가장 어린 수장이다. 젊고 해외 감각이 있는 경영진을 선임해 IT업계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고, 글로벌 진출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네이버는 17일 이사회를 열어 최 책임리더를 차기 대표에 내정했다고 공시했다.

최 신임 대표 내정자는 1981년생으로, 올해 만 40세다. 네이버의 전신인 NHN에 공채로 입사했다가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한 후 2019년 네이버 글로벌 사업지원부로 다시 합류했다. 지난해 3월 네이버 비등기 임원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최 신임 대표 내정자는 이사진으로부터 글로벌 사업 전략, 시장 이해도, 문제해결능력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차기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김남선 책임리더가 내정됐다. 1978년생인 김 책임리더는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하고 미국 로펌 근무를 거쳐 모건스탠리, 맥쿼리자산운용 등을 거친 인수합병(M&A) 전문가다. 지난해 네이버에 합류해 투자·글로벌 M&A 전담 조직을 이끌어왔다. 북미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 인수, 이마트·신세계와 지분 교환 등의 빅딜을 주도했다.

 

김남선 네이버 CFO 내정자[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이번 인사에 대해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고, 선제적인 기술·인력 투자를 통해 글로벌로 성장해나갈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것”이라며 “이사회와 경영진은 두 내정자에 대해 다양한 필드에서의 경험과 새로운 영역을 넘나드는 도전적인 이력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2022년 3월 정기주주총회, 이사회에서 최 신임 대표와 김 신임 CFO를 선임하는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업계 일각에선 카카오가 2015년에 35세였던 임지훈 전 대표(현 뉴욕대 교수)를 수장으로 선임했던 것만큼의 파격 인사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는 변화가 빠른 IT업계 트렌드에 신속히 대응하고,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에 태어난 세대)'를 겨냥한 사업을 강화하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한편 2017년 3월에 취임한 한성숙 대표는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3월 연임에 성공해 2023년까지 네이버를 이끌 수 있었으나, 지난 5월 직장 내 괴롭힘 사건으로 직원 한명이 사망하자 이에 대한 책임으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