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19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협약을 통해 업계 최초로 '지역신용보증재단 비대면 보증부대출' 서비스를 시행한다.

지역신용보증재단 비대면 보증부대출 서비스는 개인사업장 운영으로 재단이나 은행 방문이 힘든 고객을 위해 신한은행 기업뱅킹 전용 앱인 쏠비즈(SOL Biz)에서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의 보증신청부터 대출 실행까지 모든 과정이 비대면으로 진행 가능한 서비스다.

기존 보증부대출을 받기 위해 해당 지역신용보증재단을 방문해 보증신청하고 또 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대출 신청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앴고 필요서류 또한 쏠비즈(SOL Biz) 앱에서 발급해 제출 가능하다.

대출 대상은 사업을 영위중인 개인사업자 고객으로 대출한도는 최대 7000만원, 대출 기간은 최대 5년, 금리는 보증승인 및 융자지원통지결정 조건에 따라 결정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생업 때문에 바쁜 개인사업자 고객을 위해 재단과 협의해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고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발맞춰 고객이 금융에 원하는 가장 중요한 가치인 편리성, 안정성, 혁신성을 담아 보다 많은 개인사업자 고객들이 금융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