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평구, 한중산업단지 굵직한 프로젝트 추진
  • 한중산업단지, 모평구 발전에 중요한 모멘텀

[사진=옌타이시 모평구 제공]

중국 옌타이시 모평구는 환태평양 경제권과 동북아 경제권이 만나는 지점으로 중국 3대 경제권 중 환보하이 경제권의 날개 끝에 위치해 한국과 바다를 마주하고 있다.

한국과는 비행기로 50여분 거리에 있기 때문에 한·중 수교 이후 많은 한국기업이 진출해서 공장을 짓고 기업활동을 하고 있다.

옌타이시에는 현재 현대자동차중국기술연구소, 현대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대우조선해양, 포스코, 한화, SK,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IBK기업은행, 하나은행, 애터미, 콜마 등의 기업들과 협력사들이 진출해 있다.

최근 옌타이시 모평구는 한중 양국기업을 위한 해외생산기지로 발돋움하고 있다.
 

[사진=옌타이시 모평구 제공]

옌타이시 모평구의 큰 장점인 우수한 교통 인프라와 다양한 정책적인 혜택을 앞세워 한국 기업들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특히 한중(옌타이)산업단지 동구에 속해 있는 모평구는 다양한 국가사업에 발맞춰 굵직한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한국 기업 유치를 위해 빠르게 준비하고 있다.

한중산업단지는 양국의 지방경제협력을 통해 모평구의 새로운 기술과 산업 모델 등을 협력하며 상생발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