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일부터 양일간 헌혈운동 실시...코로나19 혈액 수급난 해소 기여

10일, 포항제철소 생산관제센터에서 포스코 직원들이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10일과 11일 양일간에 걸쳐 '사랑의 헌혈운동'을 펼친다.

헌혈운동 첫날인 10일 포스코 및 그룹사, 협력사 직원은 물론 직원 가족들까지 생명 나눔에 동참하고자 헌혈 버스를 찾았다.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손 소독 등 철저한 감염 예방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수많은 직원들이 헌혈에 동참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헌혈자가 급격히 감소해 전국적으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포항제철소는 헌혈 수급난을 해소하고 헌혈을 장려하기 위해 사랑의 헌혈운동을 마련했다.

많은 직원들이 보다 편리하게 헌혈에 참여할 수 있도록, 양일간 포항제철소는 제철소 내 생산관제센터, 포스코 본사, 지곡동 한마당 체육관 세 곳에서 헌혈을 실시한다.

헌혈 참여를 장려하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헌혈에 참여한 직원들에게는 사내 봉사활동 마일리지를 부여하고, 추첨을 통해 영화 관람권 2매를 비롯한 경품을 제공한다.

헌혈증서 기부자를 위한 한해 차량용 공기청정기, 골전도 블루투스 이어폰 등 특별 경품도 마련됐다. 기부된 헌혈증서는 추후 혈액원을 통해 수혈이 필요한 지역 사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헌혈에 참여한 포항제철소 직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헌혈에 동참하게 됐다"며, "작은 나눔이지만, 이번 헌혈이 의료 현장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2004년부터 매년 두 차례 ‘사랑의 헌혈운동’을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까지 총 2만3883명이 헌혈에 참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