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호 교환 통해 송현동 부지 3만7141㎡ 중 9787㎡ 기증관 부지로

황희 문체부 장관(오른쪽)이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공예박물관에서 열린 ‘가칭 이건희 기증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부지가 내려다 보이는 옥상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제공]


“고(故) 이건희 회장님과 그 유족분들께 먼저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합니다. 기증자의 뜻을 헤아려 숭고한 정신이 영원히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 시장이 가칭 ‘이건희 기증관’ 건립과 관련해 기증자의 뜻을 살리겠다고 입을 모았다.

문체부와 서울시는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공예박물관에서 ‘이건희 기증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황희 장관과 오세훈 시장, 김영나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문체부는 지난 7월에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 방안’을 발표한 이후, ‘기증품 특별관 건립 기본계획 연구용역’(한국문화공간건축학회)을 추진해 이건희 기증관 건립 후보지인 서울 용산과 송현동 부지에 대한 입지를 비교, 분석하고 평가했다. 이를 토대로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위원회’에서 송현동을 최종 건립부지로 심의·의결했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연구용역 후보지 분석 결과와 기증품 활용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건희 기증관’ 건립부지가 선정된 만큼, 이제 본격적으로 기증관의 건립을 시작해야 한다. 이번 건립부지 선정과 서울시와의 업무협약은 ‘이건희 기증관’ 건립을 위한 여정의 중요한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서울시와 협력해 성공적으로 기증관을 건립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부지가 1만평이 넘는다. 서울시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공원과 기증관을 하나의 유기체적인 관점에서 설계하겠다”라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송현동은 경복궁, 광화문 광장, 서울공예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을 비롯해 세종문화회관, 북촌·인사동이 인접해 있어 기증관 건립의 최적지”라며, “기증관 건립을 통해 광화문 일대가 세계적인 역사·문화·관광지대(벨트)로 발전하고, 서울이 세계 5대 문화, 관광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 시장은 "한류가 박물관과 미술관으로 이어져 문화 강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양 기관이 합심해 거대한 프로젝트를 성공시키겠다"라고 말했다.

황희 문체부 장관(왼쪽)이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공예박물관에서 열린 ‘가칭 이건희 기증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제공]


업무협약을 통해 중요한 첫걸음을 뗐다. 송현동 부지 3만7141㎡ 중 9787㎡를 기증관 부지로 하고, 서울시는 부지 취득 절차를, 문체부는 교환 대상 국유재산 확보 절차를 조속히 추진해 상호 협의하에 부지를 교환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기증관 부지와 인근 공원에 대한 도시계획시설 결정 시 양 기관은 협의를 통해 합리적 계획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향후 별도의 준비단을 구성해 기증관 건립에 필요한 세부 사항을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체부는 ‘이건희 기증관’을 건축 연면적 3만㎡ 규모로, 독립적으로 기증품을 소장·전시하면서 동서양, 시대, 분야의 경계를 넘어서는 융·복합 문화 활동의 중심이 되도록 건립해나갈 계획이다.

올해 11월부터 예비타당성 조사 절차에 들어가 내년 하반기부터 국제설계 공모절차를 추진하고, 설계와 공사를 거쳐 2027년에 완공·개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이건희 기증관’이라는 명칭도 향후 많은 의견을 수렴해 더욱 확장성을 가진 이름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