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장동 사태 한 달 째 빈손..檢수사 일원화 필요성 대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래 기자
입력 2021-11-09 18: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사건 주도권 이미 검찰로...유동규 휴대전화 檢넘겨야"

  • 검찰, '박영수 인척' 이씨 재소환...유한기 돈줄 의심

수사 주도권이 검찰로 넘어간 상황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휴대전화를 검찰에 넘기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법조계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대장동 의혹 '키맨'으로 불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새로 개통한 휴대전화를 검찰에 앞서 확보했음에도 한 달이 넘게 빈 손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이 권력형 게이트 수사를 해본 경험과 역량이 검찰에 비해 부족하다는 우려가 현실이 됐다는 평가다.

9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지난 9월 29일 수사관 27명과 서울경찰청 지원 수사관 11명 등 38명 규모 전담수사팀을 꾸렸다. 사흘 만인 지난달 1일에는 수사팀 규모를 62명으로 확대했다. 그 결과 지난달 7일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이 자택 압수수색을 당하자 검찰 몰래 창밖으로 던진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하지만 경찰 수사력은 여기까지였다. 수사팀 62명이 한 달을 넘게 수사했지만 가시적 성과는 없었다.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 텔레그램 비밀번호 등을 확보하지 못해 여전히 포렌식 중이라는 것이 경찰 설명이다.

법조계에선 당초 검찰 협력 없이 경찰이 성과를 내기 힘들 것이라는 시각이 적잖았다. 올해부터 검·경 수사권조정이 시행돼 경찰은 검찰의 지휘를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수사를 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경찰 수사에 영향을 미칠 권한이 여전히 검찰에 있기 때문이다.

법조계 관계자는 “사건 주도권이 이미 검찰로 넘어간 데다 경찰 수사 한계도 분명해 보인다”며 “지금이라도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를 검찰에 넘겨 수사가 일원화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검찰, '박영수 인척' 이씨 재소환...유한기 돈줄 의심

검찰과 경찰 간 중복 수사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검찰은 대장동 민간사업자들에게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에게 건너간 것으로 의심되는 2억원에 대한 출처 확인에 나섰다.

수사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박영수 전 특별검사 인척인 이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2억원 출처 등에 대해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대장동 민간사업자들의 자금 거래 추적과 관련자들 조사 과정에서 2억원 출처가 박 전 특검 인척이라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대장동 개발 사업 아파트 분양 대행을 맡은 인물이다. 그는 화천대유 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측에서 100억원을 받아 토목업체 대표 나모씨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이씨는 나씨에게 100억원을 전달한 이유에 대해서는 "소명이 다 끝났다"며 반박했지만, 유 전 본부장에게 건넨 2억원 의혹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아무런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하나은행 실무자 재소환..대장동 특혜 배당 관여 추궁

검찰은 이날 하나은행 이모 부장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이 최근 하나은행 관련 의혹 규명에 속도를 내는 것은 곽상도 의원에 대한 뇌물 혐의를 다지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이다.

하나은행은 2015년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대장동 민간사업자를 공모할 때 화천대유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이 부장은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 당시 부동산금융부 차장으로 실무를 담당했고 '성남의뜰'에서 비상근 이사직을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부장을 상대로 대장동 민간사업자 공모 당시 정관계 로비 여부와 사업계획서 제출 하루 만에 선정된 과정에 대해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나은행은 2018년 성남의뜰로부터 사업 주관 수수료로 200억원을 받은 후 2019년 1월 100억원을 추가로 받은 바 있다.

하나은행 컨소시엄 측은 100억원을 추가로 받은 것에 대해 “기여도를 고려해 추가 주선 수수료를 지급받을 수 있게끔 약정 했다”고 해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