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유동규 첫 재판 24일로 연기...검찰 "사건 검토 시간 필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래 기자
입력 2021-11-09 11:2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첫 재판이 연기됐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양철한)는 유 전 본부장 첫 공판 기일을 오는 10일에서 24일로 변경했다.

재판 연기는 검찰 요청에 따른 조치다. 검찰은 전날 유 전 본부장이 최근 배임 혐의 등으로 추가기소됨에 따라 사건을 검토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기일변경을 요청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사업을 하며 화천대유에 최소 651억원의 배당·분양이익을 몰아줘 공사에 손해를 입힌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를 받는다.

또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씨 등으로부터 약속받은 700억원 중 일부 금액을 실제로 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도 있다. 검찰은 지난달 3일 유 전 본부장을 구속해 같은 달 21일 뇌물죄로, 이달 1일에는 배임 혐의를 추가해 기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