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계측을 통한 지반 붕괴, 지하수 유출, 지반 침하 사전 포착 및 신속 대응 가능

[그래픽=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공사 중 발생할 수 있는 붕괴사고 예방을 위해 현장의 가설구조물 및 지반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통합관리할 수 있는 자동계측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해 현장에 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가시설 구조물의 안전사고는 건설공사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의 약 40%에 달할 정도로 사고 빈도가 높고, 사고 발생 시 주변 도로와 건물의 파손 및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현재는 구조물 안정성과 관련된 정보를 수동계측으로 주 2회 측정해 별도 데이터 분석을 해야 이상여부를 판단할 수 있어 위험 징후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이 어렵다. 

회사 측은 스마트 자동계측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해 가시설 구조물의 안전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게 했다. 

특히 현대건설에서 운영 중인 현장 안전관리 시스템인 HIoS(Hyundai IoT Safety System)와 연동, 현장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하고 자동으로 데이터 정리와 분석이 가능해 언제 어디서나 현장의 안전성을 파악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별도로 관리되던 현장을 실시간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으며, 지반 침하, 지반 붕괴 및 지하수 유출의 징후를 사전에 인지해 즉각적 대응이 가능하다.

우선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를 시범 현장으로 선정해 기술 신뢰성 및 사용성을 검증한 뒤 내년부터는 전 현장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통합 스마트 자동계측 모니터링 시스템은 안전사고 발생이 가장 빈번한 가시설 구조물의 사고 예방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스마트 안전기술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