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음식배달 1회용품 퇴출 민관 협력체계 구축…MOU 체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1-11-09 10: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배달앱 연계 다회용기 활성화 기능 도입

[CI=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1회용 배달용기의 다회용기 전환을 위한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서울시는 환경부와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 위대한상상(배달앱 요기요 운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등과 9일 서울시청에서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조인동 서울시 행정1부시장과 홍정기 환경부 차관, 이성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장, 강신봉 위대한상상 대표업무집행자, 강석우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이준형 잇그린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배달플랫폼 연계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 추진 및 기능 도입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 정책 등 수립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캠페인 등 홍보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관련 시민인식 개선 등이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환경부는 관련 정책 수립·추진, 행정적·제도적 지원 제공, 시민 홍보 등을 담당한다. 서울특별시구청장협의회는 각 자치구 내 배달음식점 및 구민의 다회용기 사용을 독려하며,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프랜차이즈 음식점의 참여를 장려한다.

위대한상상은 요기요 앱에 다회용기 사용 활성화를 위한 기능을 도입하고, 잇그린은 다회용기 사용에 따른 탄소배출 저감 효과 등 환경‧경제적 효과를 분석하여 다회용기 지속 사용의 기반을 마련한다.

한편, 서울시는 음식배달 폐기물의 저감을 위해 강남구 일대 음식점 약 100곳을 대상으로 요기요와 함께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배달 시 다회용기 사용을 희망하는 음식점들이 다회용기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시가 음식점에 다회용기 대여, 수거, 세척, 재공급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소비자는 요기요 앱을 통해 참여 음식점을 만나볼 수 있다.

이달부터는 관련 할인행사 및 홍보를 전개할 예정이다. 당초 서비스 이용 시 용기 회수 및 잔반처리 등의 비용 지급을 위해 소비자가 1000원의 서비스 이용료를 지불해야 했지만, 이날부터 한달간 '서비스 이용료 0원 이벤트' 및 '다회용기 이용고객 대상 5000원 음식할인 쿠폰 제공' 등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조인동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1회용품 쓰레기 문제는 이해당사자 모두가 노력할 때 효과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면서 "이러한 점에서 이번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이 매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