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별한 시상식...조직문화 개선에 노력한 임직원에 포상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임직원에게 “나도 일하고 싶고, 누구나 함께 일하고 싶어하는 최고의 성장기업, 모두에게 가슴 뛰는 기업이 되자”고 당부했다.

경 사장은 1일 삼성전기 창립 48주년을 맞아 이와 같은 메시지를 전달하고 축하 공연과 시상·추첨 등을 통해 임직원의 노고를 치하했다.

그는 특히 △모두를 존중(Respect all) △정도 중심(Integrity first) △성장 마인드(Growth mind) △조화(Harmony with) △기술 중시(Technology for Great) 등의 앞글자를 딴 ‘RiGHT’ 실천으로 회사의 실적을 비롯한 다양한 긍정적인 변화를 불러온 임직원에게 사의를 표했다.

이날 삼성전기는 창립기념식을 통해 회사의 조직문화 변화를 위해 노력한 임직원에게 상을 수여하는 특별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소중한 리더상’, ‘소중한 동료상’, ‘모두의 존중상’ 등 일하고 싶은 회사를 조성하는 데 기여한 임직원을 포상했다. 임직원들도 강연 형식의 수상소감, 재치 있는 축하 영상 등을 전하며 시상식을 즐겼다.

한편 삼성전기는 전자부품 국산화를 위해 1973년 설립돼 TV용 부품을 본격적으로 생산하기 시작했다. 창립 당시 회사는 임직원 900명, 매출 7800만원 규모였으나 현재 국내 1만1500명, 해외 2만5000명의 임직원이 8조원대 매출을 올리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이 1일 창립 48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삼성전기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