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28일 열린 올해 3분기 실적 콘퍼런스 콜에서 “경쟁사가 북미 지역에서 미니LED TV를 중심으로 가격 인하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다”면서도 “그러나 반도체 수급이 어렵고 물류비가 인상되는 등 변수를 고려하면 큰 폭의 가격 인하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레드 TV 수요에 일부 영향이 발생하겠지만 프리미엄 시장의 수요 증가, 그에 따른 올레드 TV만의 강점을 이용하면 내년에도 지속적인 매출 성장과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해나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사진=LG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