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공지능, 차량용 반도체 및 통신기술 등 ICT 관련 연구개발 과제 기획·협력
현대자동차·기아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미래 모빌리티 활성화를 위해 손잡았다. 인공지능(AI)과 차량용 반도체,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는 물론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기아는 지난 27일 ETRI와 '자율주행 모빌리티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ETRI는 국가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의 총괄 책임을 맡은 기관이다. 제조·국방안전·의료복지·에너지환경·도시·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공지능(AI) 기술 개발과 산업 인프라 조성에 힘쓰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자율주행,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해 자동차 산업의 소프트웨어(SW) 발전 가속화와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체결됐다.

ETRI는 자체적으로 수집한 음성·언어, 도로·차선∙후미등, 로봇의 인간행동 인식 등 다양한 인공지능 및 ICT 연구개발 데이터를 제공한다.

현대차·기아는 제공받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로보틱스 등 다양한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AI 시스템을 구축하고 SW 기술을 고도화한다. 

아울러 자율주행, 로보틱스,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규제 개선을 위해 공동 대응하고 인공지능, 차량용 반도체 및 통신기술 등 ICT 관련 정부 과제 기획 및 발굴에도 협력한다.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의 협업을 통해 자율주행, 로보틱스, UAM 등 모빌리티 사업을 활성화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가속화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이번 MOU로 그동안 개발한 시각∙음성∙언어∙행동 등 다양한 인공지능 데이터와 자체 개발한 차량용 반도체, 5세대 이동통신(5G) 등 딥테크 기술에서 국내 자동차 산업과의 공동협력을 통해 우리나라가 미래 모빌리티의 주도권을 가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난 10월 27일 김동욱 현대차그룹 부사장, 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이 '자율주행 모빌리티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