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패스, 불편해도 이해·협조 부탁"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7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과 관련해 "실천이 뒷받침되지 못하는 계획은 허상에 불과하다"며 "실제 현장에서 방역지침이 제대로 이행되는지를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주재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에서 "앞으로 방역은 '자율과 책임'의 원칙 아래 '이행과 실천'에 역점을 두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일상회복 기대감이 어느 때보다 크지만, 방역 이완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며 "경각심이 흐트러져서 (방역 상황이) 다시 뒷걸음질 치는 일이 발생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다음 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 돌입을 앞두고,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2000명에 육박한 상황을 꼬집은 것이다.

김 총리는 이른바 '백신패스'에 대해 "불가피한 선택인 만큼 다소 불편한 점이 있더라도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백신패스는 감염 위험도가 높은 시설을 중심으로 도입되는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말한다.

또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하되 중증환자·사망자 급증 등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병상과 의료인력을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어떠한 경우라도 일상회복 추진 이전으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는 각오로 비상 상황에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며 "일상을 복원하는 힘의 원천은 결국 '국민 여러분'이다"고 전했다.

일상회복위는 그동안 4개 분과위원회 등에서 논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을 논의했다. 이행계획 최종안은 오는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표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