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



법원이 위험 물품을 허가 없이 운송해 국토교통부로부터 과징금 부과 처분을 받은 제주항공에 운항 정지 처분이 내려져야 한다고 판단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7부(부장판사 김국현)는 제주항공이 국토부를 상대로 낸 과징금 부과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지난 2018년 4~5월 항공안전법상 위험 품목인 리튬메탈배터리를 인천-홍콩 노선에서 운송하다 국토부에 적발돼 과징금 12억원을 부과받았다.

현행법에 따르면 항공사가 허가 없이 위험물을 운송하는 경우 6개월 이내의 운항 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다. 운항 정지가 이용객들에게 심한 불편을 주거나 공익을 해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100억원 이하의 과징금으로 대체할 수 있다.

국토부는 처분 당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돼 국제 운송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운항 정지 처분 대신 과징금을 부과했다.

처분에 불복한 제주항공은 "리튬메탈배터리가 국토부 허가가 필요한 위험물인지 명확하지 않고, 위험물 표찰도 부착되지 않아 위험물인지 알 수 없었다"고 항변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운항정지 대신 과징금을 부과한 것이 위법하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인천-홍콩 간 노선의 물동량과 그중 원고가 차지하는 비중, 운항 정지 시 다른 항공사의 대체 가능성, 백신 접종에 따른 국제항공 추이 등을 알 수 있는 자료가 없다"며 "원고에 대한 운항 정지 처분이 이용자 등에게 심한 불편을 준다고 인정하기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어 "위법한 행위를 한 항공사에 대한 정당한 제재 처분은 항공운송사업과 이를 관리하는 행정기관에 대한 신뢰를 제고할 수 있어 공익을 해칠 우려가 있다고 단정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