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계청 '8월 인구동향' 발표
  • 혼인·이혼건수도 나란히 줄어

올해 8월 신생아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8월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출생보다 사망자 수가 많은 인구 자연감소 현상은 22개월째 이어졌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해 8월 출생아 수는 1년 전보다 0.5%(111명) 줄어든 2만2291명으로 집계됐다.

월간 기준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1년 이후 최저치다.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69개월째 지난해 같은 달 대비 감소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인 조출생률은 5.1%다.

올해 1∼8월 출생아 수는 18만156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5699명) 줄었다. 이에 따라 사상 첫 20만명대를 기록한 지난해(27만2337명)에 이어 올해도 20만명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8월 사망자는 2만5821명으로 1년 전보다 2.1%(532명) 늘었다.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같은 달 기준 최고치다.

1∼8월 사망자 수는 20만411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2479명) 늘었다.

8월 출생아에서 사망자를 뺀 인구 자연감소분은 3530명이다. 2019년 11월 이후 22개월 연속 자연감소다.

1∼8월 인구 자연감소분은 2만2558명으로 전년보다 56.9%(8178명) 증가했다.

혼인과 이혼은 나란히 줄었다. 8월 혼인 건수는 1만4720건으로 1년 전보다 2.1%(312건) 감소하며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저치를 보였다. 1∼8월 누계 혼인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4%(1만4665명) 줄어든 12만6724건으로 나타났다.

8월 이혼 건수는 0.9%(79건) 감소한 8376건, 1∼8월 누계 이혼은 2.1%(1448건) 줄어든 6만8112건으로 각각 집계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