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5일(월) 오전 11시 20분 KT 유·무선 통신 장애가 발생했습니다. 가정, 학교, 기업, 병원 등 KT 인터넷을 이용하는 곳에서 마비 상황을 겪었는데요.
KT 통신 장애 발생 시간이 점심시간과 겹쳐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컸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처음 KT는 통신 장애의 원인을 '디도스 공격'이라고 했으나 발표 2시간 뒤 디도스가 아닌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설비 교체작업 중에 벌어진 설정 오류'라고 정정 발표를 했습니다.

통신 장애에 대한 손해배상도 주목되고 있는데요. KT 이용약관대로라면 피해 보상이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업계에 따르면 통신 사고에 따른 손해 배상은 통신사 이용 약관에 따르는 것이 원칙입니다.
KT 이용약관에 따르면 연속 3시간 이상 또는 1개월 누적 6시간 서비스 중단 시 손해배상을 하게끔 되어있습니다.
이번 통신망 장애는 공식적으로 1시간 25분간이었기 때문에 배상을 받기 어려워 보입니다.

영상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세요.

 

[사진=이지연 PD]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