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사진=아주경제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전날 발생한 KT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 장애 후속조치 마련에 나섰다. 

과기정통부는 26일 오전 조경식 2차관이 전날 KT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 장애 발생에 따른 사고 원인 조사 상황을 점검하고 후속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대책회의를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KT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의 전문가가 참석했다. KT의 장애발생 경위와 조치내역, 로그기록 분석, 네트워크 설정 상황 등을 집중 점검했다.

조경식 2차관은 회의에서 철저한 사고원인 조사를 당부했다. 또한 KT에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이용자 피해 조사를 위한 피해 상황 접수창구 마련과 보상방안에 대한 검토를 당부했다.

전날 오전 11시쯤 KT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 장애가 발생해 12시 45분 서비스가 복구됐다. 과기정통부는 '방송통신재난대응상황실'을 구성해 복구 여부를 확인하고, 전문가들과 심층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한편,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오후 4시쯤 KT의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과천 KT 네트워크 관제센터를 방문해 사고분석반의 원인조사 분석 활동을 점검하고, KT의 후속조치 마련을 촉구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