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헝가리, 루마니아, 체코 등 중·동부유럽 수출 활성화 기대

K-SURE가 22일(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바르샤바지사 개소식을 개최하고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왼쪽 네번째)과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파베우 니에라다 BGK(폴란드 경제개발은행) 부행장, 야누스 브와디차크 KUKE(폴란드 수출신용기관) 사장, 마그달레나 제치코프스카 폴란드 재무부 차관,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선미라 주폴란드 한국대사관 대사, 베아타 다신스카 무지치카 BGK 행장[사진= 무역보험공사 제공]

한국무역보험공사가 22일 폴란드 바르샤바 메리어트호텔에서 바르샤바 지사 개소식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인호 무보 사장과 김기평 무보 바르샤바 지사장, 마그달레나 제치코프스카 폴란드 재무부 차관, 선미라 주폴란드 한국대사관 대사, 남종석 폴란드한인연합회장 등 폴란드와 국내의 정부, 공공기관, 유관단체 및 기업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무보 바르샤바 지사는 폴란드를 비롯해 헝가리, 루마니아, 체코 등 중·동부유럽 내 주요시장 11개국을 관할한다.

폴란드는 지난해 한국기업이 수출액 56억 달러를 기록하며 EU 국가 중 독일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주요 교역국가다. 특히 폴란드는 중·동부유럽 내 최대 소비시장이자 중·동부유럽 진출의 요충지로 꼽힌다.

삼성, LG, SK, 포스코와 같은 주요 그룹사 역시 폴란드와 헝가리에 2차전지 소재 및 재활용 공장을 설립하는 등 중·동부유럽은 국내기업의 신산업 수출 주요 거점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지사는 민·관 기관과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현지 시장동향 및 바이어 신용조사, 수출채권 회수 등의 서비스를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제공하며 국내기업의 무역보험 수요를 현지에서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유럽의 심장으로 불리는 폴란드에서 힘찬 첫발을 내디딘 바르샤바지사가 유럽 내 우리기업의 무역영토를 확대하는 데 훌륭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