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용태 최고위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12·12 군사쿠데타만 빼면 괜찮다는 식으로 얘기하니까 저건 명백한 실언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PBC라디오 ‘이기상의 뉴스공감’에 출연해 “다른 건 다 문제가 있는제 경제 부분 하나에서 김재익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위임한 것 정도는 좋은 평가를 할 수 있다고 얘기했으면 오해가 적었을 텐데 표현이 거꾸로였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같은 기자라고 해도 법조팀 취재와 정치부 취재는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윤 후보도 더 이상 검찰 공무원의 입장에서 말하는 게 아니라 이젠 국민과 소통하는 정치부 기자들과 대화하는 법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5·18과 12·12가 아니어도 삼청교육대라든지 역사적으로 논란이 될 수 있을 만한 일을 5공화국 때 했는데, 그런 것들을 윤 후보가 옹호할까”라면서 “표현 과정에서 논리 관계가 틀린 얘기를 하다 보니까 지탄받는 게 아닌가”라고 했다.

이 대표는 “현장에서 저런 일이 발생하면 즉각 정정하고 보완할 수 있는 체계도 필요하다. 그런 것들이 전혀 안 되고 있다는 점에서 (윤석열) 캠프 내 인사들도 너무 할 말을 안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며 “그 부분도 개선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5월 단체 등이 반발하는 것과 관련, “윤 후보는 호남 지역에서 많은 기대를 하고 있는 후보였다”면서 “학창 시절에 전두환 전 대통령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여서, 보수진영에서 새로운 시각으로 호남 문제에 대해 본인 의사가 표현될 거라고 기대했는데 그 기대가 정반대의 형태로 나타나니까 실망하는 분들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 대표는 “사과에 인색할 필요가 없는 문제라고 본다”며 “표현상의 실수에 대해서 겸허하게 사과하는 것이 깔끔하게 논란을 종결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내가 잘했다고 한) 정치는 최고의 전문가를 뽑아서 맡기는 ‘위임의 정치’”라며 “그런 식으로 곡해해서 계속 말하면 안 된다”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대선 출마와 관련, 이 대표는 “정상적인 경선 루트를 택하기 보다 저희 당 후보를 뽑고 난 다음에 어떻게 단일화로 한번 승부를 걸어볼까 이런 정도의 생각을 한 것 같다”면서 “솔직히 말하면 반복되니까 국민들이 패턴이 노출됐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출마를 하지만 끝까지 안 갈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안 대표께서 다시 한번 진정성을 찾기 위해선 결국엔 이번 대선에 임하는 대의를 밝히셔야 할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