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부 '자체 진상조사' 진행

박기영 2차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국정감사에서 지적당한 금품·향응 수수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박 차관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금품·향응 수수 의혹에 대한 견해를 밝히라는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의 요구에 "저의 불찰로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차관은 "요청하신 대로 산업부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차후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진상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차관의 금품수수 및 향응 의혹은 지난 5일 산업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 의원이 제기했다. 그는 박 차관이 2015년 2월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에너지 기업인 SK E&S 관계자들을 만나 350만원 상당의 술과 10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수수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 차관이 2014년 12월 국무조정실로 소속을 옮기기 전까지 산업부 에너지수요관리정책단장을 지내며 공사 인가계획을 내주는 등 SK 측에 많은 도움을 줬다"라고 주장했다.

당시 박 차관은 "총리실에서 다른 보직을 맡고 있을 때였으며, 업무적인 얘기는 하지 않고 통상적인 지역난방 업계 현황에 관해 얘기하는 자리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이날 문승욱 산업부 장관에게 "11월 15일까지 이 사건에 대해 자체 진상조사를 하고, 11월 말까지는 전수조사를 비롯해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 위원회에 보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문 장관은 "그렇게 하겠다"면서 "국민의 오해를 사거나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지 않도록 산업부와 산하기관 전체를 챙겨보겠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