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존 오픈소스 콘퍼런스, 모든 소프트웨어 다루는 형태로 확대 개편
본지가 앞서 보도([단독] 판 커진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이재용 애정하는 ‘SW’ 주력) 한 대로, 삼성전자가 기존 오픈소스 콘퍼런스를 확대해 소프트웨어 모든 분야의 사내·외 개발자들이 교류하는 장으로 판을 키운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17일부터 18일까지 ‘삼성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SSDC)’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SSDC는 2014년부터 개최해온 ‘삼성 오픈소스 콘퍼런스(SOSCON)’를 확대 개편하는 것으로, 이틀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5G △클라우드 △빅데이터 △로봇 등 분야를 다룬다.

첫날에는 삼성전자 임직원이 참여해 개발자의 성장 비전을 모색하는 사내 행사로 진행되고 둘째 날에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누구나 참여해 최신 소프트웨어 기술을 공유하는 공개 행사로 전환된다.

공개 행사는 승현준 삼성리서치 연구소장(사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최승범 삼성리서치 부사장이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최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추진전략을 설명할 예정이다.

이후 장혜식 서울대 교수가 마이크를 이어받아 ‘파이썬을 활용한 코로나19 유전체 지도 완성’을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카카오 등 IT 기업에 더해 블루프리즘, 레블업, 튜닙 등 AI 관련 기업까지 다양한 분야의 오픈소스 개발자들이 기술 세션에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지난해 ‘삼성 주니어 SW 창작대회’ 수상자, ‘삼성청년SW아카데미(SSAFY)’ 5기 우수 교육생 등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거친 소프트웨어 인재들이 이번 행사에 참여해 자신들의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승 사장은 “이번 콘퍼런스가 코로나19 이후의 뉴노멀 시대를 준비하고 전 세계적 대응이 필요한 문제를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개발자들과 교류를 강화해 소프트웨어 생태계 확장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 소프트웨어 개발자 콘퍼런스(SSDC) 포스터.[사진=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