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수협은행 제공]


SH수협은행이 어업인을 대상으로 한 정책자금대출에 3조원 가량 지원하는 등 협동조합은행으로서 본연의 역할 강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19일 수협은행에 따르면 올해 9월말 기준 수산정책자금 4조626억원, 수산해양일반자금 9966억원을 공급하는 한편 회원조합에도 어업인을 위한 정책자금 대출재원 2조 9358억원을 제공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을 위해 9월까지 총 3504억원을 지원하는 등 직간접적 지원에 나서고 있다. 지원내용을 살펴보면 해양수산부 지침에 따라 수산업경영인육성자금 등 7개 자금의 분할상환금을 1년간 유예하는 한편, 어업경영과 원양어업경영자금 등에 대해서도 0.5~1.0%p의 금리인하를 실시해 어업인의 경영부담을 낮췄다.

아울러 어업인 특화대출 500억원도 수협은행 자체자금으로 마련해 어업인 지원에 유연성을 확보하고 농신보와의 협력을 통해 담보력이 미약한 어업인과 수산업자의 신용 보강을 위해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수협은행 측은 "아직까지 코로나 팬데믹의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고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어업인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정책금융 공급규모 확대 및 신속지원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