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덜 아프게 가는 바늘로 접종

16∼17세 청소년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  [사진=연합뉴스]
 


“대면 수업 빨리 하고 싶어요. 아무래도 비대면 수업이 대면 수업 보다는 부족한 게 많아서요. 또, 학교생활이 친구들 보러 가는 거기도 하니까요.”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 사는 박주영(16) 군은 18일 서울 양천구 홍익병원에서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이처럼 말하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박 군은 “코로나에 대한 불안감은 없고, 접종률이 올라가면 많이 돌아다닐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박 군은 보호자 없이 병원에 왔다. 보호자가 동행하지 않는 경우엔 전화로 보호자에게 접종을 동의했는지 확인하고, 보호자가 작성한 동의서와 예진표도 내야 한다.

고교 1∼2학년에 해당하는 16∼17세(2004∼2005년생)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날 시작됐다.

지난 5일부터 접종을 예약한 16∼17세 청소년들은 다음 달 13일까지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3주 간격으로 두 차례에 걸쳐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이날 홍익병원 코로나19 예방접종담당인 김혜정 대외협력팀장(간호사)은 “소아·청소년은 더 얇은 게이지(주삿바늘 규격)의 바늘로 접종한다”며 “성인과 똑같은 화이자 백신이고 용량도 같은데 덜 아프게 가는 바늘로 준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병원 측에 따르면 아이들이 혼자 올 때는 확실히 더 많은 설명을 해줘야 해서, 예진 시간이 거의 두 배 정도 더 걸린다.

이도경 소아청소년과장은 “아이들에게 어떤 증상이 생기면 부모님께 도움을 요청해야 하는지 설명한다”고 말했다.

잔여백신을 신청한 12∼17세 소아·청소년의 백신 예방 접종 역시 이날부터 시작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오늘부터 12∼17세도 사전 예약 참여 여부와 관계없이 의료기관 예비명단으로 등록해 당일 잔여백신(화이자)을 접종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본인 명의 휴대전화가 있는 만 14세 이상(올해 생일이 지난 2007년생까지) 청소년은 네이버·카카오 등 민간 SNS의 당일 신속 예약 서비스로 잔여백신을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임신부도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이날부터 화이자(접종간격 3주) 또는 모더나(접종간격 4주)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접종 예약자는 전날 0시 기준으로 2568명이다.

임신부는 코로나19 감염시 위중증 환자가 될 가능성이 큰 고위험군이다.

이에 임신부는 안전한 접종을 위해 접종 전 전문의와 상담하고, 접종 후 건강 상태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12주 이내 초기 임신부는 접종 전 산모와 태아의 상태를 진찰받은 뒤 접종하는 게 좋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