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광화문 이스트 사옥. 사진=KT 제공]

KT가 친환경 경영 추진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추진 프로젝트로 높은 점수를 받아 2년 연속 'GRP' 최우수등급에 올랐다.

KT는 18일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최초로 유엔 자발적 공약 국제 친환경 인증제도인 'GRP' 최우수등급(AAA)을 2년 연속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GRP(Guidelines for Reducing Plastic Waste&Sustainable Ocean and Climate Action Acceleration)는 플라스틱 저감과 지속가능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한 글로벌 기후대응 가이드라인이다.

유엔특별협의지위기구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협회가 발표하고, 기후변화 대응·플라스틱 저감·해양 생태계 보호 등 지구 환경문제에 대한 39개 글로벌 지표를 통해 검증한다.

KT는 친환경 경영 추진과 RE100(2050년까지 기업 사용전기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 달성을 위한 태양광 자립국사 구축 프로젝트, 전사 사옥 온실가스 배출량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또한 인공지능(AI)을 이용해 건물의 실내온도를 스스로 조절하는 'AI 빌딩 오퍼레이터' 등 지구 온난화를 해결하는 기술개발과 KT 노사가 주도하는 기업 간 노사공동나눔협의체 UCC가 진행한 '지구촌 전등 끄기', '국립공원 환경정화 활동' 등 초록지구캠페인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UN SDGs협회는 "GRP 최우수등급은 지구 온난화에 대응하고, 생태계를 보호하는데 앞장선 기업에 주어진다"며 "대한민국 대표 디지코(디지털 플랫폼 기업) KT의 첨단 기술을 활용한 친환경 경영활동이 최우수 등급 선정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KT는 "ICT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ABC(AI,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 ESG 선도기업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