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외매체 인터뷰 방식 기사 통해 남측 변화 촉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북한 선전매체가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은 남측에 있다며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17일 북한 대외 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장경일 조국통일연구원 참사(간부) 등을 인터뷰하는 방식으로 이와 같이 대남 압박 메시지를 내놨다.

장경일 참사는 "북남관계 악화의 원인을 알면서도 외면하고 방치하며 겉과 속이 다르게 행동하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가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는 한 북남관계는 그 어떤 진전도 바랄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대결적 자세와 상습적 태도부터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강승일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부장도 "남조선 당국이 북조선 위협을 억제한다는 얼토당토않은 구실 밑에 (군사훈련을) 어김없이 벌이고 있다"며 "북남관계 문제를 외세에 의존해서는 절대로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선전매체 여명은 지난 1일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의 합동상륙작전 시연 등을 언급하며 남북관계 경색의 원인이 "남조선에서 끊임없이 벌어지고 있는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과 무분별한 무력증강 책동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측이 "앞에서는 평화니 종전이니 하고 떠들고 뒤돌아 앉아서는 외세에 추종하며 동족 대결 책동에 계속 매달리(고 있다)"며 "남조선 호전광들의 파렴치한 이중적 행태는 내외의 더 큰 규탄만을 불러일으킨다"고 비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