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임 일본 총리와 첫 통화

문재인 대통령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임 일본 총리를 향해 "양국 관계가 몇몇 현안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지를 갖고 서로 노력하면 함께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6시40분부터 약 30분간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기시다 총리와 첫 정상 간 통화를 갖고 "외교 당국 간 협의와 소통을 가속화하자"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면서 "양국 간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며 외교당국 간 협의와 소통을 가속화하자"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세 분이므로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대북외교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 미사일 능력 증강을 막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빨리 재개할 필요가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에 대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서, 동북아 지역을 넘어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함께 협력해야 할 동반자"라며 미래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는 것은 지난 4일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지 11일 만이다. 전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때는 스가 총리 취임 8일 만에 첫 정상통화를 가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 취임 당일 축하 서한을 보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뜻을 전한 바 있다. 기시다 총리로서는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7번째로 통화하는 외국 정상이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이튿날인 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를 시작으로 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13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각각 전화 회담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