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침 9시 접종 후 일정 소화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15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중앙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 접종)을 받고 "크게 힘들지 않다"고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문 대통령은 오후 참모들에게 "오늘 하루 다수의 일정들을 정상적으로 수행했다"며 "추가 접종을 해 보니 크게 힘들지 않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어 "많이들 접종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오전 9시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추가 접종을 받고 곧바로 청와대로 복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차(3월 23일), 2차(4월 30일) 접종 때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으나, 이날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았다. 문 대통령의 이번 접종은 지난 2차 접종 이후 168일만이다. 

정부는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고령층, 의료진 등에게 추가 접종을 시행하고 있으며, 국외 출국 등 사유가 있는 사람은 6개월이 되기 전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의 경우 이달 말 해외 순방을 앞두고 있어 추가 접종을 받은 것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